2017년 9월 13일 수요일

Lords of the Fallen (몰락자의 군주들)



MOO 평점 :  ★★

6번째 PS4 클리어 작.





아... 이 게임... 개인적으로 패드를 무지하게 집어던지 게 한 게임이다.

여기 저기 검색해보니까, 다크소울이라는 게임에 비해서 쉽다는 의견들이 있던데...

다크소울이라는 게임이 얼마나 어려웠는지 안 해본 나로서는 알 방도가 없고,

개인적으로 이런 류의 게임은 처음 접해봐서 적응하는데 애 좀 먹은게 사실이다.


처음에는 쫄따구 치는데도 어리버리 하다가....(졸다구 하나 만날때마다 꼭 한번은 피가 까여야 한다든지..)

졸따구가 좀 익숙해 지고 만난 첫번째 보스가 이놈이다.




와... 여기 보스들은 일단 기본적으로 주인공보다 크다!

일단 크다보니 위압감도 장난 아니고, 칼의 리치도 무쟈게 길다...ㅠㅠ

처음플레이 하는 나로서는 그냥 일단 죽는 거다.

죽으면서 패턴을 익힌다...ㅠㅠ

그렇게 특공 정신으로 플레이 하여 15번쯤 죽고나서 겨우 해치웠다.




그리고 어찌어찌 살아남아 스토리를 이어가다가 이 놈을 만났을 때 패드를 십수번을 던졌던 듯하다..



아 진짜 지금 생각해도 치가 떨리는데.. 이 놈 깨는데 50번은 죽었던 것 같다.

패드를 집어던지고 욕하고... 플스 껏다가 정신차리고 다시 플레이 하고...

뭐 이딴 겜을!! 하는 욕을 수없이 했지만...


결국 게임으로 인한 고통을 즐기는 변태 취향으로 엔딩을 봤다.

그 때의 그 쾌감 때문에 내가 엔딩 있는 어려운 게임을 포기하지 못하는 것 같다.

게임할 때 컨트롤에 좀 자신있다 하는 사람이 아니면... 성격 많이 버리게 될 것이다.

자신 있는 사람만 덤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