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31일 목요일

Pro Evolution Soccer 2017(PES 2017, 위닝 2017)

MOO 평점 : ★★★



위닝일레븐... 위닝 2 시절 부터 해서... 위닝 2017이 나오기까지 참 오래 해왔던 게임이다.

2012를 마지막으로 오랜기간동안 안하다가 이번에 PS4를 구입하면서 위닝 2017이 나온다길래 옛 추억에 얼른 구입했다.

친구들과 하는 게 제일 재미있는 게임이지만, 내겐 마스터리그만 있다면 밤새도록 혼자 놀기도 가능한 게임이라는 기억 때문에 샀는데... PS4에서 마스터리그(마이클럽)를 하기 위해서는 PSN+을 가입해야 한다는 사실!

이걸 모른 나는 돈이 이중으로 나가는게, 이 사기꾼!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이미 구입한 게임은 어쩔 수 없다는 생각에 나는 PSN+ 를 눈물을 머금고 구매하게 되었고.... 이 것을 계기로 내 플스 인생은 크게 변화하게 된다.

나중에야 알았는데 PSN+ 에 가입하면 매년 돈을 내는 대신에, 매달 세개에서 다섯개까지 무료게임을 주는데 그 중 하나정도는 꼭 할만한 게임이 오더라... 그리고 나는 이 게임들을 전부 클리어 해버리겠다는 투지에 불타게 되는데...

어쨋든 위닝 2017 이야기로 넘어가서...

내가 했던 시리즈 까지는 온라인 멀티 플레이 기능이 없었는데, 위닝 2017은 마이클럽을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멀티플레이가 필수다.

그래서 다른 플레이어와 붙게 되는데, 구린 선수로는 한판 이기기가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선수를 뽑고는 싶은데... 이게 또 카드팩을 사서 좋은 카드를 뽑 듯이 선수를 뽑는지라... 나는 왜케 유명선수가 안나오는지... 호날두나 메시와 같은 선수가 상대편에 있으면 나는 완전 발리게 되더라...ㅠㅠ

어느정도까지는 열심히 하다가... 결국 성깔버리고... 지금은 플레이하지않는 비운의 게임이 되었다... 후...

난 이제 엔딩없는 게임은 못하겠어...